안녕하세요. 태안사는 프링글스입니다. 이렇게 제가 사는 곳을 아웃팅해버리는군요.

유명 블로거(지)가 되기 위한 본격 우리동네 맛집 포스팅! 


제1탄. 두얼굴의 음식점?! 태안한식뷔페/대구진막창&꽃삼겹


어느덧 돌아온 불금 저녁. 와이프가 저녁 준비하기 귀찮은 기색이라 오늘은 나가서 고기... 고기를 먹자!라고 결정!

평소 자주 점심 먹으러가는 한식뷔페에서 저녁에 고기 장사를 시작한다고 한게 떠올라 가보기로 했습니다.

(여기 제육볶음 완전 꿀맛집인데, 한식뷔페 포스팅은 다음에)


대구가 대프리카할 때의 그 대구인가...?

대구 진막창&꽃삼겹이라... 여기 점심에는 '태안한식뷔페'던데


사장님 상호 작명 센스가...

어? 잠깐만요 밖에 누가

.

.


어쨌든


저랑 와이프는 막창을 안먹어서 꽃삼겹 2인분을 시켰습니다.

근데 행사기간이라 2인분 주문시 1인분 공짜네요. 

개이득 ㅋ


기본 밑반찬입니다. 

먹다가 아! 사진 찍어야지 하고 도중에 찍었습니다. (선시식 후촬영!)

묵사발이 새콤하니 맛있어요. 근데 묵사발 점심 한식뷔페때도 나오는건데 이 집 시그니처 메뉴인듯. ㅇㅇ


밑반찬은 셀프로 무한리필 가능한 것도 좋았음.

무쌈이 무한리필이라니!!!


꽃삼겹. 삼겹살이 동그랗다니... 약간 충격 (촌사람 셀프인증인가)

이게 3인분은 아니고 먹다가 중간에 찍은거.


불판에 올려놓으면 차돌박이처럼 금방 구워집니다.

사진 보니 또 먹고싶어지네 츄릅

(포스팅하는 현재 시간 밤 11시 11분. 야식이 땡긴다...)


서빙하시는 분이 가르쳐주신대로

꽃삼겹 놓고 무쌈올리고 파채올리고 젓갈하고 와사비 좀 찍어서 먹어봤더니 꿀맛!


사실 젓갈이랑 와사비에 먹어보라고 해서 

읭? 고기는 쌈장이지 왠 젓갈이랑 와사비? 라고 의아했는데 생각보다 잘 어울려서 놀랬습니다


먹다가 찍은 진격의 거대메뉴판.

꽃삼겹살이 150g 이었다가 170g으로 바뀐건 왜 때문이죠?

아몰랑 많이주면 좋지


다먹음.

고기가 얇고 부드러워서 그런지 애도 잘 먹어서 좋았습니다. 

애들용 수저, 포크도 있었던 것도 좋았고.


먹고 나서 다른 테이블 보니 막창 먹는 사람들도 많더군요.


돈받고 광고하는 거 아닙니다. 내 돈 내고 사먹은거 인증.

(언젠가는 돈받고 광고해주고 공짜로 먹는 파워 블로거(지)가 될테야)


오늘 지나가다가 현수막이 바뀌어서 찍었습니다. 

2+1 이벤트 끝난듯. 어제가 막차였나보네요 럭키!


점심에는 한식뷔페. 밤에는 고기집. 두 얼굴의 음식점!


아수라백작이냥

Posted by uocraft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2 3 4 5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울티마온라인 관련 잡다한 지식, 잡설
uocraft
Yesterday334
Today137
Total370,112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